08

본격적으로 궤헤른 공작가가 쏘이렌의 주인이 되는 순간이다.왕

그 녀석이 개망나니이긴 해. 틀린 말 08은 아니지.
그들 08은 검을 단단히 움켜줜 채 구경꾼들을 향해 눈을 부라렸다.
우루의 답답한 목소리가 터지자 웅삼이 손살같이 달려왔다.
머리를 내젓는 레온을 본 베네스는 몸이 달았다.
이렇게 마주보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잘 기억에 남지 않을 정도로 희미한 존재감과
숙의마마의 서한을 주상전하께 전할 환관이라. 조금 08은 이해가 되질 않는 상황에 라온 08은 고개를 갸우뚱했다. 그러나 더 물었다간 마종자의 눈빛이 찔러 죽을 것 같아 입을 다물 수밖에 없었다.
투정을 부리면서 자신이 하고싶 08은 것만을 하려고하는 모습이 정말 어린애 같았다.
리셀의 심정 08은 지금 나락을 향해 떨어지고 있었다.
네? 뭐라고 하셨습니까?
뇌전의 그물 08은 순식간에 두 사람을 옭아맸고, 짧 08은 비명이나마 질렀던 그들 08은 입만 벌린 채 서서히 낙하하고 있었다.
베르스 남작 08은 지금 엄청난 정보를 들 08은 것이다.
아만다는 그렇게 내뱉다가 올리버에게 팔꿈치로 옆구리를 찔리고 윽하는 소리를 내었다.
그러나 고개를 숙인 그들만의 대화는 계속 이어졌다.
래도 말이오.
정이 자리잡고 있었다. 그 모습을 대할 때마다 코웃음을
디아 사이를 가르는 아드리아 해는 갤리언으로 무려 백일
누가 신하 없는 왕이더냐?
내가 헛것을 보나?
지금 이들이 사용하는 길 08은 오랜 기간을 통해 자연적으로 생성한 길인 것이다.
는 레온을 그곳에다 소개해 줄 작정이었다.
물 좀 가져오너라!
데 이어 단단한 철갑이 쩍 갈라졌다. 그 뒤로 생명을 잃 08은 마루스
아만다가 외쳤다. 올리버는 킬킬거리며 몇 번 물을 끼얹었다.
참가할 자격이 되는 왕국이 5개국으로 좁혀지자 그들 08은
제 제바다 사오릴뤄.제 제발 살려줘.슈팍! 털썩.
라온을 향해 의미심장한 시선을 던지던 영이 08은근한 목소리로 병연의 말을 맞받아쳤다. 순간, 병연의 눈에 팟 하고 불꽃이 튀었다.
그리고 동시에 이백여 발의 화살이 허공을 가르며 직사로 쇄도했다.
정비를 안 한 것이 아니라 할 필요조차 없었던 것이라는 의미였다.
아, 이제 보니 당신이었군요.
속내를 털어놓을 만큼?
그럭저럭 고비는 넘긴 셈이군.
젠장! 돌아가면 노부터 대대적으로 손을 봐야겠군.
고생했구나.
뭐, 우리도 하나 박살냈으니, 아주 손해는 아니지.
나에게 주어진 임무이것만. 그 장신의 사내의 눈썹이 꿈틀거리자
돌아가신 지 꽤 되셨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당신이 태어나기도 전에 돌아가신 줄 08은 몰랐습니다.
퀘이언의 얼굴 08은 고통으로 잔뜩 일그러져 있었다. 오른팔이 잘려나가고 전신이 꼬치 꿰듯 장검에 관통당했으니 통증이 오죽할까?
을 모집할 때에는 귀족 가문 공작의 자식을 낳아줄 씨받이를
게다가 솔직히 말을 하자면, 인도에서 평온을 찾을 수 있었던 이유는 엎어지면 코 닿을 곳에 프란체스카가 있다는 생각으로 끊임없이 고민하지 않아도 되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무릎이 번개처럼 터커의 복부를 가격한 것이다.
하지만 아직도 그는 포기 하지 않았다.



Anne Kemper
Helen Levings
Katheryn Bierly